[한국일보] “방송ㆍ영상 콘텐츠 한자리에 다모였다”

페이지 정보

688 읽음

본문

2245b24041820fd9adb2c0284c48c79f_1557145903_1203.png


입력 2019.05.05 14:01


부산콘텐츠마켓 8일 개막, 11일까지 열려


2245b24041820fd9adb2c0284c48c79f_1557145922_9957.jpg

지난해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콘텐츠 마켓 전시장 모습. 연합뉴스

 

국내 최대 규모의 방송ㆍ영상 콘텐츠 거래시장인 부산콘텐츠마켓이 8일 막을 연다.

부산콘텐츠마켓 조직위원회는 올해로 13회를 맞는 '부산콘텐츠마켓 2019'를 8일부터 11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행사에 참여하는 업체는 세계 50개국에서 1,100개다. 이 업체들은 행사장에 마련된 280개 부스에서 드라마, 영화,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라이센싱 등 각종 콘텐츠를 선보인다.

행사기간 부스와 각종 비즈니스 행사장을 찾는 바이어와 셀러는 3,0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주최 측은 보고 있다. 행사장에서는 1대 1 상담 등 다양한 비즈니스 매칭 거래가 이뤄진다. 거래실적도 1억2,000만 달러 가량될 것으로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소 제작업체가 만든 콘텐츠를 방송사와 투자자에게 소개하는 글로벌 피칭, 유명 배우가 참가하는 드라마 쇼케이스가 행사기간 동안 계속 열리고, 인기 유튜버가 소개하는 1인 미디어 등 부대행사가 마련된다. 세계 각국 방송 제작을 비롯한 콘텐츠 산업 현황을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콘퍼런스도 열린다.

부산기업 공동관인 'BCM 부산존'에는 18개 부스에 24개 기업이 참여한다. 부산시는 이들 참여업체에 통역 배치, 각종 홍보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콘텐츠마켓 조직위는 5월 행사에 이어 11월에도 영상콘텐츠 거래시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관련링크